정 총리 “독감 예방접종 차질 송구…백신 안전성 신속 규명”

“추석 연휴, 코로나 특별방역기간엔 특별한 경각심 가져달라”

김정화 | 기사입력 2020/09/24 [08:53]

정 총리 “독감 예방접종 차질 송구…백신 안전성 신속 규명”

“추석 연휴, 코로나 특별방역기간엔 특별한 경각심 가져달라”

김정화 | 입력 : 2020/09/24 [08:53]

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정부가 인플루엔자 백신의 유통상 문제로 국가예방접종 사업을 잠정 중단한 것과 관련해 유감을 표했다.

 

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민건강 보호를 위해 불가피한 조치지만 코로나19 상황에서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 예방접종이 차질을 빚게 돼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.

 

▲ 정세균 국무총리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.  ©



그러면서 질병관리청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긴밀히 협업해 유통된 백신의 안전성을 신속히 규명하고 만일의 비상상황을 대비한 백신 수급대책도 미리 검토해달라고 당부했다.

 

정 총리는 전날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것과 관련해서는 코로나19가 우리에게 조금의 방심도 허락치 않고 있는 현실을 절감했다다시 한번 심기일전해서 이 싸움에 임하겠다고 말했다.

 

또 정 총리는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추석연휴에 대해 최근에 실시한 여론조사에 의하면 이번 추석에 고향을 방문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이 16%로 나타났다예년의 절반 수준으로 크게 낮아졌다고 언급했다.

 

이어 정부는 국민들이 안심하고 이번 추석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특별방역대책을 구체화해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.

 

정 총리는 금년도 방역의 최대 고비가 될 이번 추석 연휴기간을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다시 힘든 시기를 맞이할지, 소중한 일상을 되찾을지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이번 특별방역기간에는 말그대로 특별한 경각심을 가져달라고 국민들에게 호소했다.

 

4차 추경안과 관련해서 정 총리는 ·야간 치열한 논쟁이 있었지만 엄중한 코로나19 상황에서 실의에 빠진 많은 국민들에게 조금이라도 더 도움을 드려야 한다는 생각은 같았다고 보여진다고 밝혔다.

 

 

그러면서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을 신속하게 심의하고 처리해준 국회의 모든 구성원들에게 감사하다정부는 추석이 시작되기 전까지 현장에 따스한 온기가 최대한 전달될 수 있도록 예산집행에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다.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관련기사목록
photo
1/100
광고
사회 많이 본 기사