단풍잎 편지_강안나 시인

제 8회 샘터문학상 신인상 동시부문 수상으로 등단

김성기 기자 | 기사입력 2020/09/21 [19:57]

단풍잎 편지_강안나 시인

제 8회 샘터문학상 신인상 동시부문 수상으로 등단

김성기 기자 | 입력 : 2020/09/21 [19:57]
 

▲     ©김성기

 

단풍잎 편지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 강안나

바람 없이도 온몸으로
뒹구는 낙엽을 보며

노을빛이 저리 아름다운 것은
목마른 아쉬움이 남아있기 때문이다

저물어 저 별이 저리 영롱한 것은
애틋한 기다림이 흐르기 때문이다

정처 없어라 삶의 물레방아
모든 걸 다 걸고도
서럽고 버거운 한 잎 잎새 진자리

아, 가을 입덧
불타는 사랑이 아니더라도
남 몰래 자맥질하던
그리움 벌컥벌컥 들이키며

먼 그대에게 단풍잎 편지를 쓴다

 

-------------

 

프로필

       강안나

진주 출생
(사) 샘문학 회원
(사) 샘문인협회 회원
(사) 샘문학신문 회원
한국문인그룹 회원

 

<수상>

문학나무 시부문 등단

샘터문학상 동시부문 등단


<저서>
시집 : 눈부신 그늘
동시집 : 아침 햇살이 두고 간 먼지 꽃
카톡이 빨개졌어요

 

<공저>

태양의 하녀, 꽃

<샘문시선_컨버전스 시집>

 

▲     ©김성기

 

▲     ©김성기

 

▲     ©김성기

 

▲     ©김성기

 

▲     ©김성기

 

▲     ©김성기

  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관련기사목록
photo
1/100
광고